외환시장의 구조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1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18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면담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외환시장의 구조

정부 "대우조선 불법점거 즉시 중단해야" [주요매체]

정부가 18일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 노조를 상대로 선박 점거 농성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우조선해양 사태 관련 관계부처 합동 담화문'에서 "정부는 노사 자율을 통한 갈등 해결을 우선하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주요 업무시설을 배타적으로 점거한 하청노조의 행위는 명백한 위법이며 재물손괴 등 형사처벌과 손해배상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창용·김주현 첫 회동…"거시경제·시장 안정에 협력 강화" [주요매체]

한국은행은 이창용 총재가 18일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첫 회동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총재와 김 위원장은 물가 상승, 경기 하방 위험의 증대, 금융과 외환시장 변동성 확대 등에 선제 대응하는 데 뜻을 모았다. 통화정책과 금융정책의 조화로운 운영을 위해 양 기관이 공조하면서 시장변동성 확대에 대비해 금융시스템 리스크도 함께 점검하기로 했다. 그밖에 가계부채 구조와 체질 개선, 금융산업의 디지털화 관련 리스크 대응에도 외환시장의 구조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현대중그룹 조선3사 노조, 그룹사에 임단협 공동교섭 요구 [연합뉴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계열사 3곳(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삼호중공업) 노동조합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공동교섭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할 것을 그룹사에 제안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 노조는 이날 서울 계동 현대중공업 사옥을 방문해 공동교섭 요구안을 전달했다. 이들은 계열사 3곳이 조선업으로서 작업 성격이 같지만 매년 단체교섭마다 회사별 임금 인상 규모가 달라 조합원들의 불만이 쌓이고 교섭 진행도 비효율적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올해 처음으로 공동교섭 요구안을 확정해 그룹사에 교섭을 할 것을 요청했다. 이 요구안에는 기본급 14만230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임금피크제 폐지, 노동이사제 조합 추천권 도입, 교육비 지원 현실화, 사회연대기금 10억원 출연 등이 들어갔다.

KB국민은행, 자산운용1본부장에 유창범 전 대신증권 전무 영입 [연합뉴스]

KB국민은행은 18일 자본시장그룹 자산운용1본부장(상무)으로 유창범 전 대신증권 전무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유 본부장은 뱅크오브아메리카 글로벌마켓 대표, 메리츠증권 자산운용담당 전무 등을 거쳤다.

금호건설, 베트남 호찌민 지역 연결 교량 공사 수주 [주요매체]

금호건설이 베트남 호찌민 제3순환도로의 일부 구간인 '년짝' 대교 건설 공사를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공사는 호찌민시 동북부 떤반 지역과 남동부 동나이성 년짝 공단을 연결하는 도로 건설의 핵심 구간으로 금호건설이 단독 시공한다. 이번 사업의 전체 공사금액은 외환시장의 구조 1000억원 규모다. 공사 기간은 이달부터 약 35개월 정도다.

KT, '우영우' 띄운 스카이TV·미디어지니 합병 추진…콘텐츠 시너지↑ [머니투데이]

KT가 그룹 계열사인 스카이TV(스카이라이프TV)와 미디어지니 합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계열사의 통합 브랜드 ENA에서 방영 중인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흥행이 배경에 깔려있다. 18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KT는 최근 스카이TV와 미디어지니 합병 과정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카이TV는 KT가 지분 50%를 보유한 스카이라이프에서 지분 73.3%를 소유한 기업이다. 나머지 26.7%는 KT의 100% 자회사 KT스튜디오지니에서 외환시장의 구조 쥐고 있다. 미디어지니는 '우영우' 공동제작사인 스튜디오지니의 100% 자회사다.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첫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첫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화당국과 금융당국의 두 수장이 첫 상견례를 했다. 두 수장은 첫 만남에서 한국경제의 최대 위기로 지목되는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등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힘을 합치기로 뜻을 모았다.

1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창용 총재는 이날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첫 회동을 했다. 이 외환시장의 구조 총재와 김 위원장은 이날 △인플레이션 △경기 하방 위험 증대 △금융·외환시장 변동성 확대 등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구체적으로 통화정책과 금융정책 간의 조화로운 운영을 위해 양 기관의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될 경우 적기에 시장안정조치를 시행할 수 있도록 금융·시스템 리스크도 함께 점검하기로 나가기로 했다.

또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취약차주·한계기업 등 취약 부문의 잠재 외환시장의 구조 부실이 현실화돼 금융시장 안정성·건전성을 위협하지 않도록 민생부담 경감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가계부채 구조와 체질을 개선하고 금융산업의 디지털화 파급효과를 살펴 관련 리스크에 대응하는 데도 적극적으로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한은 관계자는 “앞으로도 한은 총재는 금융위원장과 격의 없이 만나는 기회를 수시로 마련하고 실무진 간의 소통 채널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도 이날 김 위원장과 이 총재의 회동 사실을 전하며 “양측이 선제적인 정책 대응을 통해 거시 경제와 시장 안정 확보에 만전을 기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외환시장의 구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18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면담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은 이창용 총재가 18일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중구 한은 본관에서 첫 회동을 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총재와 김 위원장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경기 하방 위험 증대, 금융·외환시장 외환시장의 구조 변동성 확대 등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는 설명이다.

통화정책과 금융정책 간 조화로운 운영을 위해 양 기관이 공조하고,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때를 대비해 금융 시스템 리스크도 함께 점검하기로 했다.

또 가계부채 구조와 체질을 개선하고, 금융산업의 디지털화 파급효과를 살펴 관련 리스크에 대응하는 데에 적극적으로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한은은 "앞으로도 한은 총재와 금융위원장이 격의 없이 만나는 기회를 수시로 외환시장의 구조 외환시장의 구조 마련하고, 실무진 간 소통도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금융위원회도 이날 김주현 위원장과 이창용 총재의 회동을 전하면서 양측이 선제적 정책 대응을 통해 거시 경제와 시장 안정 확보에 만전을 기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적기에 시장 안정 조치를 시행할 수 있도록 금융 부문별·시스템 리스크를 공동 점검하고, 가계 부채의 구조 및 체질 개선에도 노력하기로 했다고 금융위원회는 전했다.

이창용,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첫 회동···"시장안정 공조"

thumbanil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18일 오후 한국은행 본관에서 첫 회동을 가졌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첫 회동을 가졌다.

한국은행은 18일 오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이 총재와 김 위원장이 만나 인플레이션, 경기 하방 위험, 금융·외환시장 변동성 확대 등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김 위원장이 취임한 것을 계기로 상견례 차 만나 정책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는 것이 한은과 금융위의 설명이다.

통화정책과 금융정책이 조화롭게 운영될 수 있도록 양 기관의 공조를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특히 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될 경우 적기에 시장안정조치를 시행할 수 있도록 금융 부문별·시스템 리스크를 계속 공동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취약차주・한계기업 등 취약부문의 잠재부실이 현재화 돼 금융시장 안정성・건전성을 위협하지 않도록 민생부담 경감에 힘을 모으는 한편, 가계부채의 구조 및 체질개선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양 외환시장의 구조 기관장은 금융산업의 디지털화 진전에 따른 파급효과를 면밀히 점검해 새로운 리스크요인을 식별·대응하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두 사람은 이어 "앞으로도 격의 없이 만나는 기회를 수시로 마련하고, 실무진 간 소통도 강화하자"고 했다.

한편 이 총재와 김 위원장은 서울대 경제학과 선후배 사이로 이 총재가 서울대 경제학과 80학번, 김 위원장이 77학번이다. 또 2008~2009년 이 총재가 금융위 부위원장(차관급)으로 재직할 때 김 위원장이 금융위에서 금융정책국장과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을 지낸 인연이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